홈으로  
회원님의 소중한 글로 꾸며집니다 ^^










*:..:* 영화,책,음악,사이트,가볼만한곳 등 무엇이든 추천하세요 *:..:*

 전체  책 (16)  영화 (10)  음악 (10)  기타 (32) 
login
오세암이란 영화 아시나요? -   


감독: 성백엽
출연:김서영.박선영(4)
개봉일; 2003년 4월 25일

길손이와 감이, 머리카락씨만 뿌려진 스님을 만나다!
눈을 감은 소녀 감이와 다섯 살 길손이에겐 서로가 세상의 전부다. 엄마의 기억이 없는 길손이의 평생 소원은 한번이라도 엄마를 가져 보는 것. 둘은 어디 있는지 모를 엄마를 찾기 위한 여행을 떠난다. 그리고 막 추운 겨울이 시작되려는 즈음 한 마을에서 머리에 머리카락씨만 뿌려진 설정 스님을 만난다.

사고뭉치 길손이, 조용한 절을 뒤집다!
“아저씨 이름이 스님이야? 참 재밌는 이름이네!” 스님을 스님 아저씨라 부르며 절에서 생활을 시작하게된 두 꼬마. 그러나 순진 발랄이 도를 넘어 엽기적이기까지 한 길손이는 순식간에 조용한 절을 뒤집어버린다. 이불에 오줌싸는 일은 사흘에 한번 꼴, 조용해야할 선방으로 날짐승을 몰아와 우당탕거리는 일은 이틀에 한번 꼴, 법회때 한가운데 앉아있다 방귀를 뽕 소리가 나게 뀌질 않나, 법회중인 스님들 신발을 몽창 가져다 나무에 달아놓지를 않나. 바람 소리와 풍경소리가 전부이던 조용한 절이 순식간에 길손이의 활기로 가득 찬다.

마음을 다해 부르면... 그러면 엄마가 온단 말이지?
그러나 밝음 그자체인 것 같은 길손이에게도 밖으로 내보이지 못하는 슬픈 소원이 하나 있다. 한번이라도 엄마를 가져 보는 것. ‘엄마..’라고 큰 소리로 마음껏 불러 보는 것. 길손이는 설정 스님을 따라 겨우내 작은 암자에서 마음의 눈을 뜨는 공부를 하기로 한다. 정말 마음의 눈을 뜨면 엄마를 볼 수 있을까? 마음을 다해 부르면... 엄마가 내게 와줄까?

설정 스님이 마을로 내려가 길손이 혼자 암자에 남은 어느 밤. 한바탕 하얀 폭설이 온 산하와 암자를 가득 덮은 그 밤. 암자에서 혼자 잠든 길손이는 자신을 품에 안고 정성스럽게 토닥거려주는 손길을 느낀다.
이런 따뜻함이... 엄마의 품일까? 지금 눈을 뜨면 엄마를 볼 수 있을까?


정말 마음을 다해 부르면... 엄마가 와줄까요?
가슴이 저릿저릿 하지만 굉장히 느낌이 좋은 애니 한편 소개해 올립니다...!!!
전 너무 보고 싶어서요...*_* 벌써부터 설레네요....
정말 너무 좋은걸 만났을땐..전 너무 행복하답니다!!^-^







[prev] [1][2] 3 [4][5][6][7][8][9][10]..[68]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Thedearest